편집 : 2017.8.24 목 09:02
> 뉴스 > Break Time
     
가족여행으로 딱 좋은 국내 겨울 여행지 베스트 10
2016년 01월 22일 (금) 미네르바 minerva@cufs.ac.kr

겨울은 추운날씨지만 집안에만 웅크리고 있기에는 매우 긴 날씨이다.

이번 겨울, 가족과 함께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면 쌀쌀하기만 했던 겨울이 가장 의미있는 계절이 되지 않을까.

따뜻한 계절에만 나들이를 가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생각 외로 겨울이라서 오히려 더 좋은 여행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곳들도 많다.

마음껏 겨울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겨울에 가면 더 좋은 국내 여행지 10군데를 소개해 본다.

 

1. 거제도

 거제도가 특히 겨울에 더 인기가 좋은 이유는 따뜻한 날씨 때문이다. 겨울이 되어도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일이 거의 없는 따뜻한 남단, 거제도. 파라다이스라고 불리는 만큼 볼 거리도 많고, 살기에 좋은 적합한 기후를 가지고 있다. 특히 여차에서 홍포로 이어지는 드라이브 코스가 유명해 차를 가지고 간다면 꼭 한 번 이용해 보는 것이 좋다.

 

2. 춘천 소양호

강원도 춘천시, 양구군, 인제군에 걸쳐 있는 한국 최대의 인공호수 소양호. 남녀노소 춘천에 가면 꼭 한 번 들르는 유명 여행지이지만, 겨울이 되면 더욱 특별한 볼거리가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소양호 부평선착장 유역의 빙판에서 벌어지는 1월의 빙어낚시가 그것인데, 유람선을 타고 즐기던 소양호를 썰매 타고, 얼음낚시를 하면서 즐길 수 있다고.

 

3. 통영항

경남 통영의 통영항은 1963년에 개항한 국제무역항이다. 겨울이 되면 눈이 소복이 쌓인 포구가 길게 이어져 눈부시게 아름다운 경관을 보여준다. 겨울이라도 쉴 틈 없는 고깃배와 어부들, 또 그들을 보며 감탄하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겨울에도 끊이지 않는다고 하는데, 바닷바람이 매서워 엄두가 안 난다면 미륵산 케이블카를 이용해 통영항과 한려수도를 한눈에 보는 방법도 선택할 수 있다.

 

4. 보성 벌교

 한 여름 녹차 밭 만이 보성의 자랑은 아니다. 겨울이 되면 전남 특산물 꼬막을 마음껏 채취할 수 있는 벌교 갯벌로 전국의 관광객들이 몰리기 때문이다. 국내 생산량의 64%를 차지하는 벌교 꼬막에서는 꼬막 따기 체험을 통해 가족 단위의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잘 씻어낸 꼬막을 즉석에서 삶아 먹는 한 겨울의 묘미를 즐기고 싶다면 지금 바로 벌교로 가면 된다.

 

5. 영주 무섬마을

물 위에 떠 있는 섬, 무섬마을. 판타지 소설에나 등장할 법한 무섬마을은 낙동강 줄기가 산에 막혀 생긴 섬으로 마을을 둘러싼 강 주변에 기이하게도 바다처럼 백사장이 형성되어 있다. 가녀린 외나무다리 하며 여러 가지 경관이 사진 찍기도 좋고, 마치 다른 나라에 온 듯 신기함이 느껴져 겨울에도 어김없이 여행객들이 즐겨 찾고 있다.

 

6. 춘천 자라 섬

 북한강에 떠 있는 자라 섬은 재즈 페스티벌과 캠핑으로 유명한 곳인데, 자라 모양을 하고 있어 자라 섬이라 이름 지어졌다. 또 등껍질에 머리를 숨겼다 내놓았다 하는 자라처럼 비가 와서 물이 불면 섬 가장자리가 잠겼다 나타났다 한다고 한다. 수목원과 산책로, 캠핑시설이 있는 자연 휴양지로 남이섬을 잇는 춘천 제2의 관광 섬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겨울에는 북한강에서 즐기는 얼음축제도 열린다

 

7. 안면도

기차 여행을 즐길 수 있고, 해돋이 장면이 장관을 이루며, 바닷물 사이로 길이 열리는 최고의 관광지 안면도. 서울에서 그리 멀지 않은 덕에 사계절 관광객이 끊이지 않지만, 특히나 겨울에는 태안해안국립공원 해변 길을 통해 이어지는 겨울 바다를 즐기러 온 여행객이 줄을 잇는다. 유난히 예쁜 펜션들이 많아 커플들에게도 인기 많은 관광지.

 

8. 포천 산정호수

 
겨울에 눈이 내린 호수를 바라보며 한 해를 정리하고, 시작할 수 있는 산정호수도 겨울에 더 인기 있는 여행지다. 산정호수 주변 둘레 길을 따라 걸으며 눈부시게 아름다운 산정호수의 설경을 즐길 수 있는데, 물의 자취를 모두 감추고 눈의 호수로 탄생한 겨울의 산정호수는 마음마저 다 씻어낸 듯 평온함을 주기에 충분하다.

 

9. 대둔산

눈 덮인 산을 오르는 것이 위험하다고? 케이블카가 있다면 얘기는 달라진다. 쉽게, 편하게, 그리고 보다 광활하게 대둔산의 겨울 산행을 즐길 수 있는 것은 케이블카가 있기에 가능하다. 케이블카로 정상까지 오면 출렁 다리로 유명한 구름다리와 삼선계단을 거쳐 정상인 마천대에 오를 수 있다. 덕분에 아이들부터 노인들까지 대둔산에는 겨울에도 많은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10. 태백산

 
 겨울 눈꽃여행지의 대표격인 태백산. 눈꽃열차가 있어 더더욱 낭만적인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태백산 자체는 암벽이 적고 경사가 완만해서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으며, 1월에는 눈꽃축제가 열려 얼음조각, 먹거리 등을 실컷 즐길 수 있기도 하다. 연말연시에는 관광객들이 대거 몰리므로, 여행을 하려면 미리미리 차편을 준비해 두는 것이 좋다.
미네르바의 다른기사 보기  
ⓒ 미네르바(http://www.cufsminerv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로그인후 기사의견을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전체기사의견(0)
미네르바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이문동 270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Tel) 02-2173-2580 Fax) 02-966-6183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기석
Copyright 2004 Cyber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nerva@cufs.ac.kr